Home     contact Mr. Lee  
교육 뉴스   |   칼럼 모음   |   알고 계세요?   |   저도 한마디   |   유 학 정 보   |   물어 보세요



칼 럼 모 음

       

장애 학생 사랑


수년 전 긴 여름방학을 끝내고 학교에 돌아 와 건물을 들어서는 순간 분명 뭔가가 달라지기는 달라진 기분이 드는데 좀체 뭐가 달라졌는지 딱이 꼬집어 얘기할 수가 없었다. 한참을 궁리 끝에 옆방에 있는 친한 카운슬러인 Ms. Bowers 에게 학교에 들어서면서 뭔가 달라진 기분이 않들더냐고 물었더니, 대뜸 웃으며 'handicap access! (장애인 통행로)' 라고 큰소리로 대답을 한다. 두개의 계단으로 되어 있던 입구의 층계를 시멘트로 메꿔 윌체어가 드나 들 수 있도록 장애인 전용 출입 통로를 만들어 놓은 것을 대뜸 쉽게 알아차리지를 못했던 것이었다. 사연인즉, 7학년에 새로 입학하는 학생 중에 155 cm 정도 키에 몸무게가 200 파운드나 나가는 비정상적 체형을 지닌 지체 부자유 여학생이 한 명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학교에서 부랴부랴 이 여학생이 윌체어를 타고 자유롭게 학교 건물을 출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장애인용 통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실제 개학 첫날 복도에서 마주친 이 여학생은 두꺼운 안경에, 모터로 작동되는 특수 제작 자동 윌체어 의자에 비만한 몸을 겨우 싣고 다니는 흑인 여학생이었다. 이 여학생 하나를 위해서 장애인 전용 통로를 만든 사실도 놀라운데, 이 학생의 하루 일과를 돕기 위해 아예 전문 교사 하나가 새로 부임해 와 하루 종일 이 학생의 일거 수 일동을, 심지어는 화장실까지 쫓아다니면서 일일이 거드는 것을 보면 서는 한마디로 벌어진 입을 닫을 수가 없었다. 거기에다가 이 학생이 1, 2층을 자유롭게 오르락내리락 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 열쇠를 아예 이 학생을 위해 복사를 해서 주고, 이 학생에게 알맞는 특별 개인 프로그램을 짜서 최대한 학생이 편안한 환경에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은 과연 미국 학교에서나 볼 수 있는 광경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 차원에서 이렇게 장애가 있는 학생을 신경 쓰고 구석구석 까지 배려를 하는 모습에 다른 학생들도 나와 같이 압도를(?) 당한 건지 도대체 이 정상적인 구석이 하나도 없는 흑인 여학생을 놀리거나 비웃는 아이들을 도무지 찾아 볼 수가 없다. 놀리는 건 고사하고 오히려 시간이 바뀔 때마다 다음 교실까지 이 여학생에 책가방을 들어준다든지, 점심시간에 이 학생에 점심을 받아다 준다든지, 서로 돕겠다고 나선다. 심지어는 이 학생이 학생회 선거에 부회장 후보로 나섰는데, 학교 구석구석 벽에 홍보 벽보를 붙이고 다니며 선거 운동까지 발 벗고 나서서 뛴다. 결국 선거에서 떨어지긴 했지만, 괜히 장애인 후보를 돕느라 시간 낭비했다고 투덜거리는 아이들은 한 명도 없다. 학교라는 큰 사회가 넓은 가슴으로 장애를 겪는 학생들을 품고 돌보니, 그 넓은 사회에 소속되어 있는 구성원인 학생들 개개인 또한 당연히 장애인들을 색안경을 끼고 보지 않고 따뜻한 가슴으로 함께 품고 살아가는 실로 아름다운 모습이라 아니할 수 없다. 몇 년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 버스를 기다리며, 택시를 기다리며 몇 번씩이나 장애인 태우기를 기피하던 택시 운전사 아저씨들의 모습... 맹인을 아침부터 태웠다고 재수 없다며 씩씩대던 매정한 어느 버스 운전사 아저씨의 얼굴이 눈앞에 선하게, 가슴 아프게 떠오른다.




  Copyright © 2004-2017   eduParent.u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