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ontact Mr. Lee  
교육 뉴스   |   칼럼 모음   |   알고 계세요?   |   저도 한마디   |   유 학 정 보   |   물어 보세요



칼 럼 모 음

       

인사 안하는 동방예의지국의 한인 학생들


한국에서 아파트 등의 고층 건물에 있는 에리베이터를 탔더니 그 안에 같이 탄 한국인 승객들이 서로간에 대화는커녕 인사조차 하지 않고 벽이나 천장만 뚫어지게 쳐다보다가 제각기 가고자 하는 층에 서서 문이 열리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부리나케 내려 버리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이해가 잘 가지 않더라고 어느 미국인 친구가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하다 못해 길거리에서 생판 모르는 사람과 마주쳐도 생긋 웃는 얼굴로 기분 좋게 'Hi' 하고 지나치는 것은 기본이고, 음식점이나 그 외 공공 장소에서 줄을 서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중에도 앞뒤에 서 있는 사람들과 농담을 해가며 여유 있게 대화를 나누는 등에 익숙해 져 있는 미국사람들의 눈에는 한국인들의 이러한 경직된 모습이 좀 체로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문제는 이런 바람직하지 못한 우리들의 모습이 이곳에 살고 있는 어린 이민 2세 학생들에게까지 답습되어 그대로 재현되어 지고 있다는 것이다. 수많은 인종의 학생들을 골고루 대하게 되지만 인사하는 것에 가장 어색한 학생들이 바로 우리 한인 학생들이라는 것은 그리 반갑지 않은 사실이다. 처음 뵙는 한국 어른들에게 '안녕하세요' 하고 바른 자세로 인사를 드리는 것은 둘째치고, 학교에서 만나 뵙는 미국인 선생님들께 'Hi!'하고 간단한 인사말을 하는 것조차 이만 저만 인색한 것이 아니다. 영어를 못해서도 아니고 이곳에서 태어나 미국적 사고방식을 지닌 2세 학생들로부터 영어와 한국어를 대체로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1.5세 학생들까지도 인사 안 하기에 관한 한 별반 차이가 없다. 어느 미국인 선생님은 처음에는 몇몇 한국학생들이 복도에서 만나도 인사도 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땅만 쳐다보고 가는 모습을 보면서, '저 아이가 아마도 집에서 심하게 부모님께 꾸중을 듣고 왔나보다...' 하는 생각에서부터 '참, 매너가 없는 학생이다.' 라는 불쾌감까지 여러 가지 기분이 들었었노라고 얘기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선생님들도 감정을 지닌 사람인지라 눈길이 마주치고도 멀쩡히 인사하지 않는 학생들을 교실에서 대하는 그들의 마음이 그리 따뜻하고 너그러워지기가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해 본다. 인사는 학창시절에서만이 아니라 특히 미국사회에서 훗날에 자녀들이 사회생활을 하면서 직장에 상사나 동료들과의 원만하고 바람직한 인간 관계를 형성하고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할 가장 중요한 기본 요소 중 하나라고 믿는다. 우리 자녀들이 공부나 그 외 다른 면에 있어서는 뛰어난 모습을 나타내면서도 가장 기본적인 인사 등의 예의 범절에 있어서 타인 종 학생들에게 뒤지는 것은 안타까운 모습이라 아니 할 수 없다. 미국 선생님들이 '역시 한국 학생들은 인사도 잘하고 예의가 밝은 기분 좋은 학생들입니다' 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Copyright © 2004-2017   eduParent.us. All rights reserved.